'파노라마특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26 [스위스, 체코여행] 다시 꿈꾸고 싶다 - 9월 12일 루체른-인터라켄
travel2011.09.26 08:10

  루체른에서 인터라켄으로 가는 날. 어김없이 일찍 일어나서 체크아웃 하고 호수 주변 한바퀴 둘러본 다음에 인터라켄으로 이동하는 기차를 타러 루체른 역으로 갔다. 인터라켄까지 기차로 이동할 수도 있지만 내가 선택한 코스는 기차 - 유람선 을 이용하는 코스!


  전날 비가 왔기 때문일까. 아침의 하늘은 더욱 더 아름다워 보였다. 


  루체른에서의 마지막 이라는게 정말 아쉬울 정도로 아름다웠던 풍경들...


  인터라켄 가는 기차가 들어오는 12번 플랫폼


아침으로 사먹은 바게트 샌드위치. 좀 짠데 이게 무려 6.8프랑(≒8,840원) 배는 당연히 안부르다. 


  인터라켄으로 가는 파노라마 특급 열차. 일반 열차와 좀 다르다고 하는데 그냥 이것만 타봐서 뭐가 다른지는 정확히 모르겠다. 유레일 패스를 소지하고 있으므로 1등석으로 고고!

9/12 09:37 루체른역 승강장
  체크아웃하고 나와서 샌드위치 사서 인터라켄 가는 기차를 탔는데 시간표를 자세히 보니 파노라마 특급이 아니라서 재빨리 내렸다. 유레일 패스 있으면 따로 티켓을 안끊어도 되나? 아무튼 다시 루체른역 12번 플랫폼에 앉아서 노래듣는 중. Goodbye~ Luzern!


  가이드북에 보면 루체른에서 인터라켄까지 이동하는 방법을 두가지 안내하고 있다. 1. 유람선타고 기차타기, 2. 기차타고 유람선타기. 1번 코스는 어제 필라투스 가는 유람선 코스와 중복되는 부분이 많아서 나는 2번을 선택. 중간지점인 Brienz라는 역에 내려서 유람선을 이용했다. (유레일 패스 소지자는 역시 공짜)


  잠깐 머무는 곳이었지만 아기자기한 모습이 기억에 남는 마을 브리엔츠(Brienz)



  유람선을 타고 인터라켄으로 이동. 유람선 이동시간만 1시간 30분 가량 소요됨.




  브리엔츠 에서 인터라켄까지는 배로 한시간 반 정도 걸렸다. 이동 내내 펼쳐지는 풍경은 그냥 동화속 풍경. 날씨가 엄청 좋았고 선글라스는 착용했는데 선크림은 안발라서 얼굴이 다 타버렸다 ㅋㅋ


  인터라켄 동역 앞의 알핀 에어 가판대에서 다음날 스카이다이빙 예약을 하고(숙소까지 픽업을 해준다고 함) 유람선에서 만난 한국인 분과 함께 백패커스까지 걸어와서 체크인! Backpackers Villa Sonnenhof 별로 기대 안했는데 시설이 정말 끝내줬다.

9/12 15:41 Backpackers Villa Sonnenhof
  루체른에서 브리엔즈까지 기차타고 이동. 항구에서 한시간 기다리고 유람선 타고 인터라켄까지 이동. 배 기다리면서 셀카놀이 하는데 방콕에서 여행오신 한 분이 말걸어서 같이 이야기좀 나누고(영어로), 유람선에서 호주에서 호텔일 하다가 잠시 쉬고 있다는 한국인 만나서 일광욕 하면서 간만에 모국어로 수다를... 체크인하고 빨래돌리고 쉬는중입니다.


  내가 묵었던 방에서 창밖으로 내다보이는 풍경. 아침마다 이런 광경을 볼 수 있다는것도 참 행복한 일인것 같았다.


  알프스를 바라보며 샌드위치에 맥주로 허기를 달랬다. 거의 신선놀음 수준

9/12 18:28 Backpackers Villa Sonnenhof
  빨래 다된거 확인하고 Dry 돌리고 모레 날씨가 흐리다는 일기예보를 보고 내일오전 융프라우 - 오후 스카이다이빙으로 할까 했는데 인터라켄 동역 앞의 알핀에어 가판대는 사라지고 없었다. 역 앞에 있는 슈퍼에서 탄산수, 맥주, 샌드위치를 사와서 알프스를 바라보며 늦은 점심을 먹었다. 샤워하고 빨래 건조기 돌린거 찾아오고 정말 여유 넘친다. 7시쯤 동네 산책이나 하고 들어오는 길에 맥주나 한 캔 더 사와야겠다.


  해질 무렵 붉은노을이 스며든 만년설은 정말 아름다웠다. 사진으로 남기고 싶었지만 촬영기술 부족으로 고작 이게 전부... 참고로 인터라켄 3일 머무는 동안 첫 날이 하늘이 제일 맑아서 더이상 이 광경을 볼 수는 없었다.


  동네를 걷다가 정말 들어가고 싶었던 라이브 카페. 하지만 스위스의 물가를 생각하면 엄두도 낼 수 없었다. 대신 슈퍼에서 맥주랑 과자를 사와서 바로 옆 벤치에 앉아서 나름의 라이브 카페를 즐겼다. 그렇게 인터라켄의 첫날 밤도 저물어갔다.


  슈퍼에서 사온 맥주와 과자. 과자는 달았고 맥주는 엄청 썼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시나브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