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2008.07.06 12:00

2008년 여름 첫 번째 나홀로 여행 그 3일간의 기록 (괄호안의 글은 그때그때 메모한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20 촉석루다. 나가기 싫다. 여기 너무 시원하고 좋다.)

터미널에 도착해서 제일 먼저 간곳은 진주성이었다. 들어가자마자 나를 맞이해 주던 촉석루. 신발을 벗고 들어갔는데 에어콘 10개정도를 틀어놓은 듯 매우 시원하였다. 가족들끼리 놀러온 사람들이 대부분인 듯. 진주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가방 그리고 물병과 핸드폰. 이번 여행에서 핸드폰 충전기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챙겨갔는데 (mp3충전기와 카메라 배터리 충전기) 이것들은 여행 끝날때 까지 배터리 한 칸도 안달더라... 핸드폰은 이틀만에 GG 저 안에는 4박 5일 여행에 필요한 옷가지들과 기타 물품이 들어있었다. 처음엔 안무거웠지만 나중엔 엄청난 짐이 되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촉석루에서 내려오면 '의암 가는길'이라고 써있다. 논개의 충절을 새겨놓은 바위라고 한다. 진주성에서 보이는 남강에서는 모형배와 배를 젓고 있는 허수아비 뱃사공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기논개지문.. 사진을 찍으면서 생각했다 '나중에 무슨 글자인지 까먹으면 어떻하지...' but 안까먹었다는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암에서 올라오는 길에 보이는 촉석루 현판과 하늘. 촉석루는 논개가 뛰어내린 곳으로 유명해 졌지만 실제로는 진주성을 지키는 장군들의 지휘소였다는...(네이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주박물관 가는길 잔디밭에 있는 글들... 왜적에 대항하고자 하는 깊은 뜻을 느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사시간에 한번쯤 들어본 이름이라고 생각하면서 계속 걸어갔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시민 장군의 이름이 등장하였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나 잘 알고 있는 이순신 장군님의 이름을 볼 수 있어서 반가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3월부터 12월 까지인가 무료관람기간 이라고 써있어서 즐거운 마음으로 박물관까지 걸어갔다. 사진에 보이지는 않지만 오른쪽에 고객만족센터 천막이 있어서 왜 더운데 나와있을까... 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정작 입구에 가보니 6월부터 10월까지는 내부공사기간이라고 문을 닫는단다 -_- 힘들게 걸어갔건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주성에서 볼 수 있는 진주시내... 오늘 이전까지 진주에는 경상대학교랑 공군교육사령부 딱 두개만 있는줄 알았다. 하지만 진주는 넓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근감 때문이 아니라 실제로 제일 앞에 있는 포가 제일 크고 점점 크기가 작아진다. 전부 다른 종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서 많이 보던 동상이 있어서 당연히 이순신 장군 동상인줄 알았다. 광화문 네거리에 있는 것과 어떻게 다를까 궁금해 하면서 사진을 찍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시민 장군의 동상 이었다는것. 놀라운 사실은 김시민 장군도 '충무공' 이었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10 진주성에서 나가기 전. 꽤 힘들다. 대장정 하는것 같아 ㄷㄷㄷ)
이 사진은 진주성에서 나와서 찍은 사진 이날 진짜진짜 더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45 이마트에서 점심(냉면) 먹고 나와서 시내버스 탐. 진양호 가야지. 여긴 길거리에서도 버스 태워주네)

이마트 푸드코트 냉면은 뭐랄까... 적당히 시원하고 면은 완전 꽝이었다. 밥먹고 어디갈까 고민하다가 이정표에 '진양호'라는 곳이 갈색 음영 처리가 되어있길래 무작정 시내버스를 타고 진양호 까지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지도를 보니깐 전망대 까지 가면 될 것 같아서 걸어올라가기 시작했다. 진향호 매표소에서 전망대로 출발한 시각이 오후 1시였다. 일요일이라서 그런건지 아니면 원래 그런건지 입장료는 받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22 진양호 전망대 도착. 땀을 1.2리터 정도 흘리며, 체중이 1.2리터정도 빠진것 같고, '운동할껄'이란 생각 12번, '여기 왜왔을까' 후회 120번 그리고 욕을 1만 2천번 정도 하면서 결국 진양호 전망대 도착)

진짜 힘들었다. 이 순간 만큼은 정말 '평소에 운동좀 해둘껄'이라는 생각을 한걸음에 한번씩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양호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주변 풍경들... 일요일이어서 그런지 단체 관광객도 많았고 커플도 많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더블***의 힘이 아니었으면 못내려왔을거다. 그만큼 힘들었다는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양호 공원 왼쪽 위에 보이는게 전망대고 중간 오른쪽쯤 보이는 곳이 진양호 공원 입구... 걸어서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사람은 아무도 못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발이 발에 잘 안맞아서 복숭아뼈 안쪽에 상처가 생겼다. 왼발 그리고 오른발 모두...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08 아이스크림 하나 사서 내려가다 나무 그늘 및 벤치에서 쉬는 중. 혼자하는 여행은 마음껏 늘어질수도 있고, 완전 빡세게 다닐수도 있어서 좋다. 대신 하늘과 바람과 태양과 대화를 해야한다는 것...)

내려가다 잠시 쉬는 중. 이번 여행에서 깨달은 것은 '그늘에 대한 소중함'

(14:20 슬슬 내려가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다 내려와서 야생화 꽃밭 같은게 있었다. 여러종류가 있었지만 꽃이 피어있는 것은 단 세 개 뿐이었다. 위 꽃의 이름은 돌마타리(쌍떡잎식물 꼭두서니목 미타리과의 여러해살이 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부채(외떡잎식물 백합목 붓꽃과의 여러해살이 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처꽃(쌍떡잎식물 이판화군 도금양목 부처꽃과의 여러해 살이 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33 아이스크림 하나 사먹으면서 돌아다니다가 경상대학교 - 2003년 대장정 출발장소 - 이정표를 보고 걸어가보기로 결정 but 10분만에 1차포기 다시 걸었으나 또 약 10분만에 포기... 버스정류장임)
(16:16 결국 조금 더 걸어서 진주역까지 왔다. 아무생각 없이 왔는데 주위를 보니깐 생각난다. 612기 국통사&7전대 애들이 정통교에서 버스를 타고 나와서 무궁화호를 타던 배속일... 10월 몇일 이었을텐데... 죽도록 가기 싫었던 자대배치였는데... 그때 그 애들은 모두 잘있겠지?)

무심코 걸어오다 도착한 진주역 변한것은 하나도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주역에서 경상대학교 걸어가는 길에 길가에 피어있던 이름모를 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54 경상대를 목표로 걸어가다가 이름 모를 강가의 쉬는곳에서 휴식중. 가도가도 목적지는 보이지 않고 대장정은 대장정이다~♬)

위에 보이는 것이 진주성 사진에서도 말했던 '남강'이다. 함양에서 시작해서 진양호를 거쳐서 결국은 낙동강으로 흘러든다고 한다. 나처럼 걸어다니는 사람을 위해서 만들었는지는 몰라도 위에 보이는 벤치에서의 휴식은 정말 달콤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어온 길을 돌아보는 것은 이미 올라온 산을 내려다 보는것 같은 기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걸어가니 벤치가 또 나왔다. 그 감동은 첫번째에 비할바가 못되었으나 아무튼 진주시에 매우 감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경상대학교 도착! 저기 보이는 저 사물은 5년전에 많이 본듯 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40 미*... 정말 경상대 걸어서 도착 - 대략 4km 넘게 걸었음 - 정문 밖에서 쉬다가 학생회관 가서 세수하고 나와서 밥집을 찾아다님. 아 여긴 죄다 고깃집이니... 결국 해장국집 찾아서 저녁을 먹었다.)

힘들었지만 학교 안까지 들어가 학생회관을 찾아갔다. 몰골이 말이 아니라서 학생회관 화장실에서 세수좀 하고 나와서 주변을 둘러보며 옛 추억에 잠겼다. 여기도 변한건 하나도 없는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20 식사마치고 티비좀 보다가 나옴. 식당 킹왕짱 시원했음. 뼈해장국도 맛있었고 ㅋ 이제뭘한다냐~)
밥을 먹고 나왔는데 해 지는 모습이 너무 예뻤다. 좀 더 높은곳에서 찍으려고 이동하는 사이 순식간에 떨어져 버리는 태양... 결국 처음의 그 아름다운 모습을 남기지 못하고 말았다.

첫째날 여행 종료. 원래 친구를 만나서 함께 돌아다니려고 하였으나 친구 사정상 혼자 돌아다니고 저녁때 친구를 만남. 같이 맥주 한잔 하고 자전거타고 남강 드라이브 한뒤 새벽 두시에 근처 찜질방에 가서 취침. 그렇게 여행 첫날을 마무리 하였다.

Posted by 시나브로 :)